독일인이 말하는 독일의 직장문화 (1)

 

인트로

흔히 독일에서 일하면 어떨 것이다라는 이미지가 많이 있지요? 저도 독일에 살기 전 그리고 독일에 산 이후에도 계속 갖고 있었던 독일에서 일하면 ~것이다 라는 상상이 있었는데요. 

오늘은 독일의 독일 회사에서 일하는 것에 대해 독일 사람은 어떻게 생각하고 있는지 평소에 갖고 있었던 궁금증을 독일인 친구c에게 질문해보았습니다

독일인에게 물어보았습니다!

1. 현재 직업은 무엇이고 여태까지 어떤 종류의 일을 하셨나요?

현재 저는 마케팅 서비스를 제공하는 큰 에이전시에서 일하고 있어요. 이 직업은 제가 작년에 대학을 졸업한 이후 처음 하게 된 직장이에요. 대학을 다니는 동안에는 아르바이트로 중간 사이즈의 회사에서 일했고 그 전에는 BMW에서 인턴쉽을 했습니다. 제가 처음으로 정규직으로 일한 것은 고등학교 졸업후 보쉬 (Bosch)에서 2년동안 트레이닝을 받으며 일했던 것입니다 (Ausbildung). 현재까지 주로 중간 또는 큰 사이즈의 회사들에서 일을 했지요.

 

2. 직장을 정할 때 가장 중요하게 고려하는 기준이 있으신가요? 이 기준이 독일인을 일반화할 경우 어느 정도 부합하나요?

저는 처음에 저에게 흥미가 있고 제가 재미를 느낄 수 있는 일을 하고 싶었어요. 솔직히 그런 이를 아직까지 찾았는지는 모르겠어요.. 😉 하지만 최소한 지금하는 일이 아주 나쁘지는 않아요. 또 저는 큰 회사에서 일하기를 선호하는데 그 이유는 보통 큰 회사가 더 많은 기회를 제공하고 또 익명성을 가질 수 있기 때문이죠.

또 동료들과의 좋은 관계도 아주 중요해요. 저에게는 이 부분이 월급보다 더 중요한데요. 솔직히 저는 제가 받는 월급이 제 생활 비용을 충당하고 어느 정도 저축할 수 있는 정도만 된다면 그 이후로는 월급이 별로 중요하지 않아요.

또 일과 제 개인적 인생의 밸런스도 저에게는 아주 중요합니다. 저는 지금까지 거의 오버타임으로 일한 적이 없고, 제가 원하면 홈오피스로 일하는 날을 정해서 집에서 일할 수도 있어요. 특히 통근자에게 홈오피스 데이는 아주 중요하지요. 솔직히 제가 이 직장에 들어왔을 때 승진 가능성 같은 건 별로 고려하지 않았어요. 그 당시는 단지 직업을 얻은 것만으로 기뻤으니까요.

제가 중요하다고 생각하는 다른 중요한 요소는 (독일인에게도 공통된) 바로 취업 안정성입니다. 얼마나 이 회사가 안정적인가? 그리고 상대적으로 어린 독일 취업자들에게 이 점이 좀 더 중요하게 된 이유는 많은 회사들이 주로 계약직을 채용한다는 거에요. 1년 계약을 먼저 하고, 그 이후에 연장을 하는 식으로.. 저는 다행히 계약직이 아닌 정규직으로 (permanent working contract)로 채용이 됐어요.

연차 일수는 사실 독일인들에게 별로 중요한 요소가 아닌 것이, 독일 회사들이 다 비슷하거든요. 주로 25일에서 30일 사이랍니다.

한 스터디에 의하면 독일 대학졸업자들이 직장을 선택할 때 가장 중요하게 고려하는 요소는 다음과 같습니다.

1. 직업 안정성 (63%)

2. 승진 가능성

3. 직장 동료들과의 좋은 관계

4. 임금

 

3. 동료들과 상사와의 관계는 주로 어떤가요? 가끔 회사 밖에서 어울리기도 하나요?

이건 회사, 부서, 사람에 따라 다르다고 생각해요. 저희 회사에서는 어떤 몇몇은 같이 파티하기를 좋아해요. 하지만 다른 사람들은 일이 끝난 후 바로 집으로 향하죠. 일반적으로 독일인은 일과 개인적 생활을 철저히 분리합니다. 많은 독일인들은 생각해요: 오늘 직장에서 이 사람들을 8시간이나 봤는데, 이 사람을 주말에 더 볼 이유는 없다고요.

제가 독일에서 일하고 싶어하시는 한국인 분들에게 드리고 싶은 조언은: 당신이 독일 직장에서 좋아하는 동료와 더 친하게 지내고 싶다면, 그냥 같이 한 번 놀자고 제안하라는 거에요. 제 생각에는 일반적으로 독일인 동료들도 그런 식으로 초대를 받는다면 기뻐할 거라고 생각해요

또 독일 회사문화에 있어서 한 가지 흥미로운 점을 알려드린다면: 독일에서는 같은 회사에 있는 동료와 데이트 하는 게 그렇게 어색한 일은 아니에요. 제가 친구들한테 듣기로는 회사가 여자친구나 남자친구를 만나게 되는 중요한 장소 중 하나라고 해요. 😉

 

4. 동료들과 상사와 좋은 관계를 유지하는 것이 얼마나 중요한가요? (승진 기회를 얻는 면에 있어서?) 예를 들면, 상사와 좋은 관계를 유지하는 사람이 승진할 때 더 유리할까요?

이에 대한 제 답변은.. 당연히 그렇다! 입니다. 제 생각에는 이 부분이 독일에서도 더 중요해지고 있다고 생각해요. 독일에서 우리는 이걸 비타민B라고 부르는데요. 여기서 B는 관계 (Beziehung)을 나타냅니다. 보쉬나 BMW 같은 큰 회사들에서는 다른 부서 사람들끼리 런치 데이트 라고 하는 이벤트를 어레인지 하곤 합니다. 예를 들면, 프로젝트를 통해 알게 된 다른 부서 사람에게 함께 점심을 하자고 제안합니다. 또 회사를 그만두거나 부서를 옮길때도 보통 이전 동료들과 연락을 계속 하려고 하지요.

하지만 당신의 네트워크가 없다고해도 별로 걱정할 건 아니에요. 당신이 고용주의 입장에서 보 았을 때 특별한 기술 (언어, 기술적 지식, 경험)이 있다면 고용주는 당신을 계속 고용하는데 관심이 있을거에요. 아마 이 경우가 한국 분들이 독일에서 네트워크가 없는 상태에서 직업을 구하게 되는 방법일 거라고 생각해요.

 

5. 한국과 비교했을 때 독일의 세금율이 훨씬 높은데요. 이러한 높은 세율이 직장을 선택할 때 어떻게 영향을 미치나요?  (혹시 높은 세율이 더 많은 월급을 받는 일을 하거나 일을 좀 더 많이 해서 돈을 더 벌고싶은 생각을 안 들게 하나요?)

제 경우에는 절대 아니에요. 저는 독일의 높은 복지 수준에 대단히 만족하고 있습니다. 물론, 독일에서 우리는 월급의 45% 정도의 세금을 내야해요. 하지만 우리는 또한 다른 나라의 시민들보다 더 많은 사회적 복지를 누려요. 에를 들면, 건강 보험, 시럽 보험, 연금, 무상 교육 등이요. 이러한 것들이 삶에 더 많은 안정성을 가져와요. 사실 높은 세율의 세금은 저의 모티베이션을 꺾지 않아요. 독일의 세율이 높긴 하더라도, 당연히 당신이 더 많은 월급을 받으면 세후 월급도 당연히 높겠죠.

당연히 독일에도 세율을 낮추기를 원하는 목소리들이 있어요. 하지만 제 생각에는 세금의 세율이 높은 것이 하루 이틀의 일이 아니라 몇십년동안 지속돼왔던 일이기 때문에 사람들이 이미 적응한 것 같아요.

2편에서 계속

 

추가 기사: 독일인이 말하는 독일 문화의 장점과 단점

Leave a Reply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