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일에서 싱글로 산다는 것

독일에서 싱글로 산다는 것  안녕하세요. 오늘은 독일에서 싱글로 사는 것이라는 주제로 글을 써보려고 합니다. 블로그를 같이  운영하는 Soy가 이 글의 해석을 도와주었습니다. 😊 독일인의 시선에서 싱글로 산다는 것은 어떤지 흥미가 있지 않을까 하는 생각에서 이 글을 쓰게 되었습니다. 독일에서 싱글로 산다는 것은 무슨 의미일까요? 이 글에서 저는 독일에서 싱글라이프가 한국에서 싱글라이프와 어떻게 다른지 써보려고 합니다. 이와 관련하여 곧 한국에서의 싱글라이프에 대한 글을 발행할 예정입니다. 저희 블로그에서 특히 인기가 많은 주제가 사랑, 데이트에 관련한 주제입니다. 독일과 한국은 다른 문화이기에 다른 문화권의 사랑에 대해 관심이 많은 것 같습니다. 한국과 독일 두 나라 모두에서는 싱글이면 안된다는 일정한 사화적 압박이 있는 것 같습니다. 한국에서 싱글로 있는 것에 대해 꽤 압박이 있다는 건 제가 따로 설명할 필요가 없겠지만.. 독일에서 싱글로 있는 것에 대한 사회적 인식은 어떨까요?

Continue reading

독일에서 느껴본 청춘의 낭만에 대해

청춘의 낭만은 뭘까 안녕하세요. 오늘은 최근에 제가 느낀 독일에서의 청춘에 대한 감상에 대해 적어볼까 합니다. 독일에서 유학생으로 살던 시절 독일인 친구들에게 그런 소리를 종종 듣고는 했습니다. “도대체 왜 그렇게 열심히 하는 거야?” “인생을 좀 즐겨야지” 하는 소리였습니다. 물론 유학생으로서 현지인 학생들에 비해 여러 모로 열심히 할 수 밖에 없는 현실인 건 사실이죠. 현지 학생들은 더 여유가 있구요. 한국에서도 어른들이 비슷하게 “젊을 때 놀아라”, “젊을 때 연애해라” 하고 흔히 말하기도 하지요. 그런데 좀 더 살다 보니 청춘에 대한 판타지랄까 낭만적으로 묘사되는 부분이 약간 다르다는 생각이 들었어요. 오늘은 이 주제에 대해 써볼까 합니다.

Continue reading

독일인의 감정 표현

독일인의 감정 또는 감정 표현 안녕하세요. 씸쏘입니다. 오늘은 제가 독일에서 6년 살면서 느낀 독일인의 감정 표현에 대해 이야기해보고자 합니다. 일단 독일인이라고 해도 사람마다 성격에 따라 감정을 표현하는 방식은 당연히 다릅니다. 저도 다양한 종류의 사람을 경험해봤답니다. 그 중 제가 느낀 소소한 흥미로운 점에 대해 적어볼까 합니다. 이 글은 개인적인 경험에 기반한 견해로 재미로 읽어주세요. 🙂

Continue reading

독일 비즈니스 상하관계는 어떨까?

안녕하세요. 씸쏘입니다. 오늘은 최근에 제가 느낀 독일 직장 내 상하 관계 및 고객과의 비즈니스 관계에 있어 재미있는 점에 대해 한번 적어볼까 합니다. 제가 여기서 의미하는 상하 관계는 영어로는 Hiearchy, 독일어로는 Hierarchie로 회사 문화가 일하는 데 있어서 어떻게 결정 및 어떻게 소통이 이뤄지는가에 대한 것입니다. 제 개인적인 경험에 기반한 글로 이런 부분도 있구나 재미로 읽어주세요. 🙂

Continue reading

독일인이 말하는 독일 문화의 장점과 단점

독일인이 말하는 독일 문화의 장점과 단점 안녕하세요! 제 이름은 크리스티안이고 제 한국인 친구가 이 글의 번역을 도와주었습니다. 이 글을 통해 독일 문화의 장점과 단점을 써보려고 합니다. 저는 30대 초반으로 뮌헨에서 자라고 현재 뒤셀도르프에서 일하고 있습니다. 저희 부모님은 독일인이 아니라 이탈리아와 오스트리아 배경의 이민자 출신입니다. 독일에서 학교를 가고, 아우스빌둥을 하고, 대학교에서 석사 학위를 땄습니다. 저는 제 이민 배경이 독일 문화를 객관적으로 판단할 수 있게 도와준다고 생각합니다. 그 덕에 독일 사회의 많은 부분을 독일인보다 비판적으로 바라봅니다. 저는 한국을 두 번 방문한 적이 있고 한국인 친구들이 있습니다. 한국을 좋아하는 이러한 배경이 제가 블로그를 개설한 이유기도 합니다. 소개는 그만하고 독일 문화의 장점과 단점에 대해 얘기해볼까 합니다. 주의: 저는 일반적인 경향에 대해 소개하는 것이고 모든 독일인들이 그렇다는 것은 아닙니다. 모든 독일인들이 옥토버페스트를 좋아하는 것이 아니고 모든 한국인들이 김치를 좋아하는 게 아닌 것처럼요. 🙂   독일 문화의 장점   1. 별로 따뜻하지 않다 (사랑스럽지가 않음..) 이 부분은 말로 표현하기가 쉽지않네요. 하지만 제 생각에는 독일 사람들이 다른 나라 사람들에 비해 별로 따뜻하지 않은 것 같아요. 그래서 독일인들이 자주 차갑다고 묘사되는 것 같습니다. 이에 관해 자세한 예를 들기가 쉽지 않은데, 예를 들면 이탈리아나 한국 사람들이 손님을 대할 때 좀 더 따뜻한 것 같아요. 또 한국인들은 보통 서로 작은 선물을 하는데 독일에는 그런 문화가 없어요. 그리고 보통 한국인들이 식사

Continue reading

크리스마스 스낵의 계절이 돌아오다 :)

동료가 건네준 렙쿡헨 😀 오늘 회사에서 동료가 쿠키가 담긴 볼을 건네더군요. 무심코 집어먹으려다 보니 평소에 보던 녀석이 아닙니다.. 크리스마스 시즌에 볼 수 있는 과자더라구요. „오 크리스마스??“ 하고 물었더니 „응!“하고 활짝 웃더라구요. 그저께부터 아침 저녁으로 공기에서 겨울 냄새가 나고 출근길에 핫쵸코를 사 먹고 싶어지더라니.. 드디어 겨울이, 겨울느낌이 시작되는구나 하고 느꼈답니다.

Continue reading